index_left_2 아이러브스모킹
회원가입
    

보도본부

 
 
작성일 : 19-02-14 01:06
‘흡연자는 노예?’, 복지부 금연광고는 흡연자 모독하는 인격 침해 광고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233  
   190214_흡연자는 노예, 복지부 금연광고는 흡연자 모독하는 인격 침해 광고.hwp (31.0K) [1] DATE : 2019-02-14 01:06:57

○ 아이러브스모킹, 흡연자를 꼭두각시처럼 묘사한 금연광고 상영중지 촉구...혐오감 조성, 기본 흡연권 침해 등
○ 궐련형 전자담배 유해성 논란 속...광고 영상 왜곡된 정보 전달 우려


최근 보건복지부가 ‘노예’라는 표현까지 써가며 제작한 금연광고 영상이 “흡연자의 인격을 심하게 모독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국내 최대 흡연자 커뮤니티 아이러브스모킹(대표운영자 이연익)은 14일 “정부가 광고를 통해 지금까지 흡연자를 질병에 걸린 환자로 매도하더니 이제는 그 정도를 넘어 인신공격을 하고 있다”며 “해당 영상을 당장 중지하라”고 촉구했다.

 

보건복지부는 흡연자가 전자담배에 조종당하는 내용의 금연광고를 지난해 말부터 지상파 등 TV 방송을 비롯해 버스정류장 등의 실외공간에서 선보이고 있다. 특히 이번 광고에서는 궐련형 전자담배 흡연자를 자신도 모르게 조종당하고 있는 ‘흡연노예’ 컨셉으로 ‘아무 생각이 없는 꼭두각시’처럼 묘사했다.

 

아이러브스모킹은 이번 금연광고 영상에 대해 “흡연의 중독성을 인정하더라도, ‘담배’라는 기호품을 흡연자 스스로 선택했다는 사실이 철저히 무시되었다”며 “보건복지부의 과장・왜곡 광고때문에 흡연자는 자아도 없고 판단력도 상실한 ‘흡연노예’ 취급을 받게 됐다”고 분개했다. 

 

단체는 또 “인간의 행복추구권을 규정한 헌법 제10조에 근거, 흡연권은 합법적인 상품인 담배를 성인이면 누구나 자유롭게 구매하고 소비할 수 있는 권리”라며 “하지만 이번 보건복지부의 광고는 흡연자의 기본적인 인권을 침해하고 수치심을 유발하는 내용뿐”이라고 비판했다. 

 

이와 함께 아이러브스모킹은 “금연광고를 통해 전자담배 사용자를 무작정 비난하며 금연을 유도할 것이 아니라 논란이 많은 전자담배의 유해성 등 국민이 원하는 신종담배에 대한 정보를 투명하고 정확하게 설명하는 것이 더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전자담배가 유행하면서 보건복지부가 전자담배 흡연자를 마치 ‘자기제어가 불가능한 사람’처럼 묘사하고 있는데, 지난해 식약처의 궐련형 전자담배 유해성 발표이후, 대다수의 국민들이 식약처의 발표내용을 불신하고 있다”며 “당국이 오히려 소비자 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단체는 “정부가 진심으로 국민건강을 생각한다면 신종담배에 대한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아이러브스모킹 이연익 대표운영자는 “정부는 부족한 세수를 흡연자에게 일방적으로 전가하고 흡연자들은 높은 세금을 부담하면서까지 담배라는 기호품을 구매함에도 그에 합당한 혜택은 전혀 받지 못하고 있다”면서 “흡연부스 설치 등 흡연자와 비흡연자의 건강 증진을 위해 쓰여야 할 국민건강증진기금이 정작 필요한 곳에는 쓰여지지 않고 흡연자들을 모독하고 조롱하는데 쓰여진다는 사실이 매우 유감스럽다”고 덧붙였다.

 

‘흡연자의 권리와 책임’을 모토로 지난 2001년 흡연자 인권단체로 문을 연 아이러브스모킹은 현재 10만여명의 회원을 보유한 명실상부한 국내 최대 흡연자 커뮤니티이다.

 

<참고>
[리얼미터 2018년 국민 흡연 인식 조사] ‘타르, 궐련형 전자담배 > 일반담배’식약처 발표, 국민 다수 혼란  (바로가기☞)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들무새 19-02-14 09:29
 
굳이 바르지 못한 용어는 아닌듯 싶은데.
     
고라멘쓰 19-02-14 11:20
 
그럼 흡연자를 노예처럼 조롱해도 좋다는 애긴가요?
고라멘쓰 19-02-14 11:19
 
보복부는 흡연자를 까기 위해 존재하는 세금 아까운 곳
karakal 19-02-15 00:40
 
이것 뿐 아니라 이전의 광고였던 '흡연갑질'도 부당하기는 마찬가지였죠.. 
누가 누구에게 갑질을 하고 있는데 도대체..ㅡ.ㅡ
주당 19-02-23 02:38
 
캬~ 대장 화이팅!! 멋져!
하나토미 19-04-30 16:07
 
결국 정부는 담배피는 환자를 만들어내는 질병유발자인셈이고, 평등사회를 부정하는 노예계급을 만들어내는 착취정부가 되죠. 스스로를 까는 한심한 광고에 우리의 세금이 들어가고 있다는 사실이 짜증날뿐입니다.
 
 
 

커뮤니티 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제휴·광고  |  FAQ  | 
Copyright ⓒ Ilovesmoking Internet All Rights Reserved. admin@g.co.kr